top of page

공공의 이익

미국 최상위 대학교들의 입시환경이 급변하고 있습니다. 2016년, 하버드 대학교는 대학이 지향해야 하는 학생상을 담은 Turning the Tide라는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공개했습니다. 보고서의 골자는 개인 성취만을 중시하고 공공의 이익 (Common Good) 은 뒷전인 학생들은 대학에서 뽑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아비리그를 비롯한 여러 상위권 대학들도 동참 의사를 밝혔습니다. 점수와 소위 말하는 스펙만으로 일류대학 진학을 목표로 하는 대한민국 학생들에게는 한마디로 불리한 상황으로 전개가 되고 있는 샘입니다.

​현재 미국 대학 입시의 핵심은 본인의 개인 특성 (Personality Trait) 을 통해 공공의 이익 (Common Good) 을 창출 할 수 있는가 입니다.

급변하는 미국 입시 환경에도 대다수의 유학 컨설팅 업체들은 변화와 발전을 위한 노력은 뒷전인 모습입니다.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경력을 개발해주고 자문해주기보다는 기 만들어진 서비스를 상품화해 걸맞지 않는 높은 금액에 판매하는 영업에만 혈안이 되어있습니다. 단순히 입시 에세이만 보더라도 개개인의 특성을 드러내는 차별성보다는 오롯이 에세이 대행 담당자의 실력에 의존하여 비슷한 뉘앙스의 글을 대량 생산하는 데에 그치고 있습니다.

W&E Solution은 자녀의 교육을 명목으로 허울만 좋은 상품을 제공하는 업체들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변화하는 미국 입시 환경을 대비한 성공적인 입시 전략을 약속드립니다. 

11111`1.png
ttt_socialcard-4.jpg

INTERNATIONAL PARTNERSHIP FOR COMMON GOOD

1.png
1_edited.png
1_edited.png
1.png
bottom of page